라이프로그


졸본卒本은 솔빈率賓이다_성해응 Corean Clio

卒本考之諸書云成川, 非也按魏畧云: 北方有藳離之國, 其王侍婢生子, 名曰東明

졸본을 살핀 여러 책에서는 성천이라고 하였는데, 아니다. 위략을 살펴보면, “북방에 고리의 나라가 있는데, 그 임금의 시비가 아들을 낳아 이름을 동명이라 하였다.”고 하였다.

又三國史金蛙得女子太白山南優勃水, 日影照之, 生子朱蒙, 金蛙諸子欲殺之, 朱蒙逃之淹淲水, 魚鱉成橋而渡, 遂至卒本川, 嗣夫餘王而立, 國號高句麗, 是爲東明王其爲說雖不經, 然亦有線脉可辨

삼국사기에서는 금와가 태백산 남쪽 우발수에서 여성을 얻었는데, 햇빛이 그녀에게 비추었고, 아들을 낳으니 주몽이라 하였는데, 금와의 아들들이 그를 죽이고자 하여 주몽이 엄표수로 도망하여 물고기와 자라가 만들어 준 다리로 물을 건너 드디어 졸본천에 이르러 부여왕에 이어 임금이 되었는데, 나라 이름을 고구려라 하였는데, 그가 바로 동명왕이라고 하였다. 이 설은 비록 불경스럽지만, 또한 전후 사정이 있어서 분별할 수 있다.

按唐書云渤海鄚頡府, 扶餘故地; 遼志云韓州東平郡, 本藳離國, 高麗置鄚頡府, 韓州在開元界, 其旁境渤海率賓府, 率賓所領建州, 卽興京, 亦夫餘舊疆也率賓金改恤品路, 又改速頻路, 又稱蘓濱

()당서를 살펴보면 발해 막힐부가 부여의 옛 땅이라고 하였고,*) 요사(지리)지에서는 한주 동평군이 본래 고리국이며, ()려가 막힐부를 두었다고 하였다. **) 한주는 개원 지경에 있고, 그 근처에 발해 솔빈부가 있으며, 솔빈부는 건주를 거느리고 있었는데, (건주는) 흥경으로 이 또한 부여의 옛 영토다. 솔빈은 금에서 휼품로로 고쳤다가 속빈로로 다시 고쳤으며 또 소빈이라고 불렀다.

 

*) 신당서219 <열전>144. “扶餘故地爲扶餘府, 常屯勁兵扞契丹, 領扶仙二州; 鄚頡府領鄚高二州率賓故地爲率賓府, 領華建三州

**) 요사38 <지리지>2. “韓州, 東平軍, , 刺史本稿離國舊治柳河縣高麗置頡府, 都督頡二州渤海因之今廢太宗置三河榆河二州聖宗並二州置隸延昌宮, 兵事屬北女直兵馬司統縣一: 柳河縣本渤海粵喜縣地, 並萬安縣置

 

自渤海以後其地名雖改, 自金源以後其土音雖變, 然皆由卒本而訛也其地之東今三水甲山地也, 其地之西今烏喇寬田地也然則太白山南優勃水, 卽今白頭山南鴨綠之源, 一稱虗川江也淹淲水卽鴨綠之舊名也

발해 이후 그 지명은 비록 고쳐졌고, 금 이후에는 그 지역 소리도 비록 변하였지만, 모두 졸본에서 비롯한 와전이다. 그 땅의 동쪽은 오늘날 삼수갑산 땅이요, 그 땅의 서쪽은 오늘날 오랄 관전 땅이다. 그렇기 때문에 태백산 남쪽 우발수는 곧 오늘날 백두산 남쪽 압록강의 수원으로 허천강이라고도 부른다. 엄표수는 곧 압록의 옛 이름이다.

高麗史宣宗五年, 請罷遼東榷場表曰: 自天皇鶴柱之城, 西收彼岸, 限日子鼈橋之水, 東割我疆者是也卒本卽蘓濱水也, 此不在我境, 卽在烏喇境其南蘓水乎? 南蘓水一作蘓子河, 自興京界, 西北入渾河又有南蘓城, 淸一統志云高句麗所置, 此卽朱明所都

고려사선종 5년 요동 전매 시장을 없애달라고 청하는 표문에, “천황 학주의 성에서부터 서쪽으로 저들의 언덕을 거두고, 일자별교의 물을 경계로 하여 동쪽을 나누어 우리 영토로 함이 마땅하다.”는 기록이 있다.*) 졸본은 곧 소빈수로 이는 우리 지경에 없는데 곧 오랄 지경이다. 남소수는 어디인가. 남소수는 소자하라고도 부르는데, 흥경 지역에서부터 서북으로 혼하로 들어간다. 또한 남소성이 있는데, 일통지, “고구려가 설치하였다고 하였는데, 여기가 곧 주명이 도읍한 곳이다.”고 하였다.**)

 

*) 고려사10 <세가>10, 선종 59월조. 한편, 역주 고려사의 딸림글에 따르면, 日子鼈橋之水를 주몽의 설화에서 비롯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

**) '朱明'은 '朱蒙'의 오기???

 

 

△ ≪동국여도 팔도관해방총도(1800(정조 24) 이후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_규장각한국학연구원(http://e-kyujanggak.snu.ac.kr/)에서 얻음*)

 

*) 이 지도에서는 '오랄계'와 '영고탑계'가 표시되어 있기에 여기에 소개합니다. 그 동안 제 블로그를 방문하여 주시는 블로거님들 가운데 가끔 오늘날 중국학계에서 주장하고 있는 지도를 소개하는 것에 불쾌감을 표시하신 님들이 계셔서 어찌할 바를 몰랐어영. 다행스럽게도 규장각한국학연구원에서 공개하고 있는 조선후기 각종 고지도에서 연경재 선생의 글과 관련이 있는 지도가 눈에 띄기에 앞으로 이들을 정리하여 소개하고자 해영. 규장각한국학연구원에 사전의 양해를 구하지 않았기에 더욱 염려스럽지만, 다른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단지 공부하는 이들을 위함이라는 사실만 알아주셨으면 하는 바람이어영^_^))


* 원문 : 卒本辨(≪연경재전집≫15)_한국고전종합DB(한국고전번역원)




덧글

  • ㄴㅇㄹ 2012/05/21 16:27 # 삭제 답글

    글 잘보았습니다.^^
  • 고리아이 2012/05/21 16:29 #

    고맙습니다영
    데데한 제 글이 님에게 자그마한 도움이 된다면
    제게는 큰 기쁨이랍니다영^_^))
  • 제홍씨帝鴻氏 2012/05/21 19:55 # 답글

    솔홀(졸본) = '솔'의 골짜기

    송양松壤왕 송松=소나무 송
  • 고리아이 2012/05/22 12:53 #

    송양왕松壤王의 松壤도 '솔벌'이라고 새길 수 있겠네영
    그럼 솔빈도 '솔'의 골짜기란 뜻일 수도 있겠네영^_^))
댓글 입력 영역


노무현대통령추모

김대중대통령추모

언론악법 원천무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