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한2군고(두울)_성해응 Corean Clio

西盖馬, 今厚州廢四郡等地。 漢書註*): 馬訾水西北入鹽難水。 西南至西安平入海。 過郡二。 行一千一百里。 莾曰玄菟亭<止>。 馬訾水今鴨綠江也, 塩難水卽佟家江也。 二郡者玄菟ㆍ樂浪也。 自其發白頭之頂, 至入海之口, 可一千一百里, 盖馬者今白頭山也, 白頭以東語釋之, 以華語翻之正是。

서개마는 오늘날 후주 폐4군 등지다. ≪한서≫ 딸림글에 “마자수는 서북으로 염난수에 들어가서 서남 서안평에 이르러 바다로 들어간다. 두 개의 군을 지나 1,100리를 가니 왕망이 ‘현토정’이라고 하였다.<그친다.>”고 한다. 마자수는 오늘날 압록강이고, 염난수는 곧 동가강이다. 두 개 군이라 한 것은 현토와 낙랑이다. 백두산 정상에서 비롯하여 바다로 들어가는 입구에 이르기까지 1,100리나 된다고 할 수 있으니, 개마는 오늘날 백두산으로 ‘백두’를 우리나라 말로 풀이한 것이고, 중국어로 옮긴 것으로 맞다.**)

 

*) 註 : 원문은 ‘駐’

**) ‘개마’는 백두산의 우리나라 말이고, 중국어로 ‘백두’라고 부른 것이 맞는다는 뜻이라 여겨진다.

 

後漢玄菟郡領城六, 高句驪ㆍ西盖馬ㆍ上殷台仍前, 安帝卽位之年, 以高顯ㆍ候城ㆍ遼陽三縣來屬。 高顯, 故屬遼東郡。 侯城, 故屬遼東郡。 漢書注, 中部都尉治。 遼陽今遼陽州。 漢書注: 大梁水西南至遼陽入遼, 莾曰遼陰<止>。 大梁水者唐書所稱梁水, 淸一統志所稱小貝河也。

후한 현토군은 거느린 것이 여섯으로 고구려ㆍ서개마ㆍ상은대는 이미 앞에서 보았고, 안제 즉위의 해에 고현ㆍ후성ㆍ요양 3현이 와서 속했다.

고현은 따라서 요동군에 속한다. 후성은 따라서 요동군에 속한다. ≪한서≫ 딸림글에 “중부도위가 다스린다.”고 하였다.

요양은 오늘날 요양주다. ≪한서≫ 딸림글에 “대량수는 서남으로 요양에 이르러 요(수)로 들어간다. 왕망이 ‘요음’이라 하였다.<그친다.>”고 하였다. 대량수라는 것은 ≪당서≫에서 ‘양수’로 부르는 것이며 청 ≪일통지≫에서는 ‘소패하’로 부르는 것이다.

 

晉玄菟郡領縣三。 高句驪ㆍ高顯仍漢名。 上殷台ㆍ西蓋馬ㆍ遼陽ㆍ候城則去之, 望平則來屬。

진 때의 현토군은 거느린 현이 셋이다. 고구려ㆍ고현은 한 때의 이름을 이었고, 상은대ㆍ서개마ㆍ요양ㆍ후성은 곧 없어졌으며 망평이 곧 와서 속하였다.

 

高句麗自漢哀平以後又値王莾更始之亂, 句麗得北拓夫餘境, 與凶奴接界。 匈奴又當南北單于之亂, 遁逃奔竄, 其地又曠。 句驪適承此時, 土地日闢, 建武之際寇右北平ㆍ漁陽ㆍ上谷,太原, 皆漢之北塞, 而今蒙古諸部及熱河界也, 可知句麗之境近北。 而與今鴨綠之源稍遠, 故後漢及晉, 玄菟郡皆得保有高句驪縣。 慕容氏摧破高句麗, 高句麗始東渡鴨水, 都平壤, 又其後慕容氏殘破, 馮氏來投, 東西魏爭衡, 而句麗復強, 土地更闢。

고구려는 한 애제ㆍ평제 이후와 왕망 경시제(劉玄, ?∼25)의 난을 거쳐 구려는 북방을 개척하여 부여와 경계를 이루었고, 흉노와 마주하게 되었다. 흉노 또한 남북으로 선우의 난을 맞아 달아나 숨으니 그 땅 또한 넓다. 구려는 이러한 때를 틈 타 토지를 날로 넓혀 건무의 때(25∼56)에 우북평ㆍ어양ㆍ상곡ㆍ태원을 차지하였는데, 모두 한의 북쪽 경계 지역이자 오늘날 몽골 제 부족 및 열하 지역으로 구려의 북쪽 경계를 알 수 있다. 오늘날 압록강의 수원에서 점차 멀어져 후한과 진을 거쳐 현토군은 모두 고구려현이 보호함을 얻었다. 모용씨가 고구려를 깨뜨리자 고구려는 비로소 동쪽으로 압록강을 건너 평양에 도읍하였고, 또 그 뒤 모용씨가 망하고, 풍씨가 와서 투항하며 동위(534∼550)와 서위(535∼556)가 서로 다투고,*) 구려는 다시 강해져 토지를 다시 넓혔다.

 

*) 5호16국시기의 모용씨는 전연(前燕, 337∼370)ㆍ후연(後燕, 384∼409)ㆍ남연(南燕, 398∼410) 등이 있고, 풍씨는 북연(北燕, 409∼436)을 세운 풍발(馮跋)이다.

 

望平今在興京地方。 漢書注: 大遼水出塞外, 南至安市入海。 行千二百五十里, 莾曰長說<止>。 唐書大遼水出靺鞨西南山南, 歷安市城<止>。 今大遼水發自英額邊門。 卽望平界。 而至牛庄耀州界入海。 今千山阿林安三必拉。 距遼陽甚近。 此似安市城也。

망평은 오늘날 흥경 지방에 있다. ≪한서≫ 딸림글에, “대요수는 국경 밖에서 나와 남쪽 안시에 이르러 바다로 들어간다. 길이가 1,250리이며, 왕망은 ‘장열’이라고 하였다.<그친다.>”고 하였다. ≪(신)당서≫에서는 “대요수는 말갈 서남산 남에서 나와 안시성을 지난다.<그친다.>”고 하였다. 오늘날 대요수는 영액변문에서 나오는데 곧 망평 지방으로 우장요주 지방에 이르러 바다로 들어간다. 오늘날 ‘천산아림안삼필립’으로 거리가 요양에서 아주 가까우니 여기가 안시성인 듯하다.*)

 

*) ≪한서≫는 ≪한서≫28하 지리지 유주속 요동군 참조. ≪(신)당서≫는 ≪신당서≫236 동이열전 고려 참조. 안시성과 관련해서는 <한대漢代의 안시성과 당대唐代의 안시성은 다르다>(http://coreai84.egloos.com/10852357) 참조. 다만, ‘천산아림안삼필립’이 한대의 안시성인지 당대의 안시성인지 알려주지 않음이 아쉽다.

 

玄菟自東漢以後威令不及, 韓ㆍ濊強盛, 句驪勁悍, 交相侵犯, 不能自立。 漢桓帝永康元年太守公孫域破夫餘王夫台; 靈帝建寧二年太守耿臨討高句麗, 斬首千餘級; 魏齊王芳正始中太守王頎破高句麗丸都, 追其王宮過沃沮千有餘里, 而其後則無聞有中國人赫然樹功。 塗諸耳目者, 東國人以爲漢照帝始元五年以平那玄菟等郡爲平州都督府。 輿地勝覽至以平山府東牛峯縣聖居山卽古之平那山, 疑平山爲漢時都督府; 柳馨遠謂平那卽眞番, 平州都督府卽玄菟郡; 申景濬*)引漢書地志, 謂平那合玄菟, 而漢書無此說。 且地志初無平那縣名, 都督又非漢官名。 豈因公孫度屬之平州事, 混同轇轕, 指謂漢時設置歟?

현토는 동한 이후부터 황제의 명령이 미치지 못하여 한ㆍ예가 강성해지고, 구려가 굳세고 사나워져 그들에게 서로 침범을 당하여 자립할 수 없었다. 한 환제 영강 원년(167, 고구려 신대왕 3) 태수 공손역**)이 부여왕 부태를 깨뜨렸고, 영제 건녕 2년(169, 신대왕 5) 태수 경림***)이 고구려를 쳐 천여 급을 참수하였으며, 위 제왕 조방(232∼274) 정시 년간(240∼249)에 태수 왕기****)가 고구려 환도를 깨뜨려 그 임금 궁(=태조왕)을 좆아 옥저까지 천여 리를 지났는데, 이후 중국인의 빛나면서도 우뚝 선 공적은 들리지 않았다.*****) 길거리의 모든 눈과 귀는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한 소제 시원 5년(기원전 81) 평나ㆍ현토 등 군이 평주도독부가 되었다는 내용이다. ≪동국여지승람≫에는 평산부 동쪽 우봉현에 이르러 있는 성거산이 바로 옛날 평나산이라고 하면서 아마도 평산이 한대에 도독부였으리라고 하였고,******) 유형원(1622∼1673)은 평나는 곧 진번이며, 평주도독부는 곧 현토군이며, 신경준(1712∼1781)은 ≪한서≫ 지리지를 인용하여 평나가 현토에 합쳐졌다고 하였지만 ≪한서≫에는 이러한 설이 없다. 또 (≪한서≫) 지리지에는 처음부터 ‘평나현’이라는 이름이 없고, 도독 또한 한의 벼슬 이름이 아니다. 공손도가 속한 평주의 일로 인하여 시끄럽게 혼동하여 한대에 설치된 것이라고 하는가?

 

*) 원문은 ‘申景睿’.

**) ≪후한서≫95.

***) ≪삼국사기≫45 명림답부 열전. 이로부터 4년 뒤인 172년 좌원전투(坐原戰鬪)가 있었는데, ≪삼국사기≫에 따르면 이 때 한군(漢軍)으로 살아 돌아간 자가 없었다고 하며, 생존자나 전투의 여파와 관련하여 중국 사료에는 전혀 기록이 없다.

****) ≪삼국지≫28.

*****) 이 때 고구려 국왕은 동천왕 때이다. 태조왕 때가 아니다.

******) ≪신증동국여지승람≫41 황해도 평산도호부.

#) 길거리의 모든 눈과 귀는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 원문의 ‘塗諸耳目者, 東國人以爲’를 이렇게 옮겨보았지만, 강호제현의 혜안을 기다려본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노무현대통령추모

김대중대통령추모

언론악법 원천무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