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15세기 말 유구열도를 여행하다_이라부시마 백두산 이야기

김비의(金非衣) 일행은 타라마시마에서 한 달 가량 머물다가 그곳 사람 다섯 명과 함께 작은 배를 타고 이웃한 이라부시마에 이릅니다. 이라부시마는 오늘날 이라부 섬(伊良部島)으로 표기되어 있네요.

 

한 달을 머물다가 마파람이 불기를 기다려 섬사람 5명이 우리들을 데리고 같이 작은 배를 타고 하루 낮을 가서 한 섬에 이르렀습니다.

섬의 이름은 이라부시마(伊羅夫是麿)라고 하였습니다. 호송인은 다음날에 본섬으로 돌아갔습니다. 둘레는 2일정이 될 만하고, 그 언어ㆍ음식ㆍ거실ㆍ토풍은 대개 윤이도와 같았으며, 그 의복은 타라마도와 같고, 대접하는 것도 같았습니다.

 

1. 부인은 수정(水精)으로 된 큰 구슬을 목에 걸었습니다.

1. 기장ㆍ조ㆍ밀ㆍ보리가 있고, 또한 벼도 있었는데 벼는 보리의 10분의 1이었습니다.

1. 작은 산골짜기가 있어서 종려나무ㆍ뽕나무ㆍ대나무가 있고, 또한 재목도 있었습니다.

1. 집에 쥐가 있고, 소ㆍ닭ㆍ고양이를 기르며, 소는 잡아 먹는데 닭고기는 먹지 않았습니다. 술을 빚는 데에는 쌀 누룩[米麴]을 사용하였습니다.

1. 날짐승으로는 갈매기ㆍ해오라기ㆍ황작ㆍ비둘기가 있었습니다.

1. 곤충으로는 모기ㆍ파리ㆍ달팽이가 있는데, 달팽이를 삶아 먹고 뱀은 없으며 나머지는 윤이도와 같았습니다.

1. 채소는 마늘ㆍ토란ㆍ생강이 있었습니다. 

△ 류큐열도(琉球列島)의 이라부 섬(伊良部島)

http://www.pref.okinawa.jp/summit/jp/a_la/map/index_nansei.htm에서 얻음




덧글

  • 스토리작가tory 2011/01/11 16:50 # 답글

    요즘 포스팅이 뜸하시네요ㅎ 바쁘신가봐요ㅎ
  • 고리아이 2011/01/11 19:39 #

    꾸우벅 안녕하세영
    하악 제가 요즘 자료 정리를 하고 있걸랑요
    게다가 1월이라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곳이 많아졌네영^_^))
    님께 괜한 걱정드리는 듯하네영
    열심히 뛰도록 할게영 후다닥~~!!!
댓글 입력 영역


노무현대통령추모

김대중대통령추모

언론악법 원천무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