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15세기 말 유구열도를 여행하다_포라이시마 백두산 이야기

김비의(金非衣) 일행은 포월로마이시마에서 한 달 정도 지내다가 그곳 사람 다섯 명의 안애로 포라이시마에 이릅니다. 포라이시마 또한 오늘날 류큐열도에서 찾기가 어렵네요.

 

우리들은 한 달을 머물다가 남풍이 불기를 기다려 섬사람 5명이 우리들을 데리고 한 척의 배를 타고 하루 낮을 가서 한 섬에 이르렀습니다.

섬의 이름은 포라이시마(捕剌伊是麿)라고 하였습니다. 호송인은 다음날에 본섬으로 돌아갔습니다. 그 땅은 평평하고 넓어 산이 없고, 둘레는 2일정이 될 만 하였습니다. 인가(人家)는 겨우 40호 남짓하고, 언어ㆍ의복ㆍ음식ㆍ거실ㆍ토풍(土風)이 대개 윤이도와 같으며, 우리들을 대접하는 것도 같았습니다.

 

1. 그 풍속은 푸른 구슬로써 팔 및 정강이를 둘러 감아 매었는데 남녀가 같았습니다.

1. 날짐승으로는 비둘기ㆍ황작ㆍ갈매기가 있었습니다.

1. 기장ㆍ조ㆍ밀ㆍ보리가 있고 벼는 없었으며, 쌀은 소내도에서 무역해 온다고 하였습니다.

1. 집에는 쥐가 있고 소ㆍ닭ㆍ고양이를 기르며, 소를 잡아 먹는데 닭고기는 먹지 않았습니다.

1. 채소는 가지ㆍ토란ㆍ마늘ㆍ박이 있었습니다.

1. 재목이 없고, 과일나무도 없었습니다.

1. 곤충은 모기ㆍ파리가 있고, 거북이ㆍ뱀ㆍ두꺼비ㆍ개구리는 없었으며, 나머지는 윤이도와 같았습니다.

 

 

△ 류큐열도(琉球列島)

http://www.hp1039.jishin.go.jp/eqchreng/f9-3.htm에서 얻음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노무현대통령추모

김대중대통령추모

언론악법 원천무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