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조선 전기 수군_조원래 1592년 조일전쟁

≪경국대전≫에 규정된 조선 초기 수군 제도는 1510년(중종 5) 삼포왜변 이후 1555년(명종 10) 을묘왜변을 겪는 과정에서 큰 변화를 가져왔다. 종래에는 연해지역 요해처에 설치된 수군진에만 수군절도사가 지휘하는 수군병력이 배치되었으나 이제는 연해지역 제읍에도 ‘선소船所’란 이름의 수군기지가 설치되었기 때문이다. 다만 제읍의 수군들이 배치된 선소는 수사가 아닌 병사가 관장하였다는 특징이 있었다. 이른바 병사겸치제兵使兼治制라 일컫는 이 제도가 시작된 것은 중종 5년 삼포왜란 직후부터였다. 병사의 연해제읍의 수군겸치제는 머지않아 폐지되고 말았지만_이 제도는 반대가 많아서 중종 17년에 폐지된 뒤 다시 1545년(명종 즉위)에 일시 부활되었다가 곧바로 폐지되었다_ 연해지역 제읍 수군들이 배속된 선소는 그대로 존속하여 조ㆍ일 전쟁 때까지 계속된 것이다. 따라서 기존의 연해지역 진포鎭浦 소속의 수군이나 제읍 소속의 수군이 모두 수사 관할 아래 들어온 것이 언제부터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아마 명종 초부터 비롯된 것이 아닐까 한다. 그 까닭은 명종 즉위년인 1545년 7월 전라좌도 흥양현 경내에 정체불명의 선박 3척이 출현한 사건이 있었는데 이때 흥양현감 소연蘇連이 인근의 발포진⋅여도진⋅사도진 등 관내 제포에 긴급구원을 요청하였고, 이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흥양현감이 전라좌수사 김세간에게 치보하였을 뿐 아니라 수사의 지시에 따라 행동한 것으로 보았을 때, 당시는 이미 연해지역 전체 수군지휘권이 수사에게 주어져 있었다고 생각된다.

 △ 발포만호성 밑에 있는 굴강ⓒ오문수_오마이뉴스에서 얻음 

 

趙湲來 2005 ≪새로운 觀點의 임진왜란사 硏究≫, 아세아문화사, 219∼220쪽.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노무현대통령추모

김대중대통령추모

언론악법 원천무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