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혈세 들인 역사바로잡기 ‘한심’ /엄경용 Modern Corean Clio

혈세 들인 역사바로잡기 ‘한심’
권영진 “국책기관 실적, 민간기구 10분의 1에도 못미쳐”
2009-10-12 오후 12:18:56 게재

대한민국 역사와 독도, 동해 등을 둘러싼 해외의 역사왜곡이 심각한 가운데 혈세를 쏟아부은 국책기관들의 대처가 한심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책기관이 역사왜곡을 바로잡은 실적이 민간기구의 10분의 1에도 못미쳤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권영진 의원이 국책기관인 동북아역사재단과 독도연구소의 역사왜곡 시정실적을 집계한 결과, 민간기구인 반크에 훨씬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북아역사재단은 지난 2006년 역사 바로잡기에 나선 이후 10건의 역사왜곡을 찾아내 이중 3건을 바로잡았다. 실적이 1년에 채 한건도 안되는 것이다.
이에 비해 혈세를 지원받지 않는 민간단체 반크는 2003년 이후 62건의 역사왜곡을 시정했다. 연평균 8.8건에 달한다. 반크는 △내셔널지오그래픽과 미국 야후 등 12개 기관 “한국 역사의 시작은 668년” △대만정부 “한국은 중국식민지” △영국 백과사전 엑스피디어 “한국역사 대부분은 중국식민지” △CIA “한국 역사는 1000년” 등 굵직굵직한 역사왜곡을 고쳤다.
올해 7억4000만원의 혈세가 투입된 독도연구소는 지난해 설립 이후 동해를 일본해로, 독도를 다케시마로 잘못 표기한 사례를 836건 찾아냈지만 이중 바로잡은 경우는 4건에 불과했다.
이에비해 반크는 지난 2000년부터 동해와 독도 표기오류만 307건을 잡아냈다. 연평균 30건을 넘는 수치다.
권 의원은 “민간단체가 (표기오류 시정작업에) 훨씬 더 우수한 실적을 내고있다면 시정작업은 민간에게 맡기고, 국책기관은 역사왜곡의 구체적 대응논리를 개발하는데 연구역량을 집중하는게 낫다”고 주장했다.


엄경용 기자 rabbit@naeil.com
Copyright ⓒThe Naeil News. All rights reserved.




덧글

댓글 입력 영역


노무현대통령추모

김대중대통령추모

언론악법 원천무효